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시 3,000원 포인트 혜택!

사랑방

게시판 상세
제목 절기이야기 동지 그리고 팥죽
작성자 백설연차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9-12-23 16:06:50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6


동지(冬至).

동지는 옛날 작은 설이라하여 명절이었지요. 한자어 뜻대로 보면 겨울에 이르렀다는 뜻이고요. 그러나 요즘은 팥죽 먹는 날로 더 잘 알려진 것 같습니다. 절기로 말하면 밤의 길이가 제일 길고 낯의 길이가 가장 짧은 날입니다. 내일부터는 낮의 길이가 조금씩 길어져 열흘 후면 노루꼬리만큼 길어 진다고 했지요. 이런 속담도 있습니다. '범이 부랄을 동지에 얼리고 설에 녹인다.'라는 좀 웃음기 끼게 하는 그런 옛날 사람들의 해악이지요.


그런데 이 동지날은 팥죽을 먹어야 한다지요. 붉은 색의 팥은 악을 쫒는다 했지요. 악도 쫒고 겨울철 부족하기 쉬운 영양보충을 하고 겨울을 무탈하게 나라는 의미도 있었겠지요. 옛날 어른들은 이야기합니다. 동지날 팥죽을 먹어야 진정한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고 했지요. 암튼 뜨뜻한 팥죽 한 그릇 드시고 올 겨울 무탈하게 나시기 바랍니다.

팥죽 드시고 무탈하게 겨울을 나시기 바랍니다.

행복한 귀농 농부

연꽃아재 차기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고객만족센터

031-356-2943

  1. Fax : 031-356-2944
  2. 메일: inucom@naver.com
  3. 평일 - 09:00~18:00 / 토요일 - 10:00~14:00

은행계좌 안내

  1. 기업은행 927-010825-01-012
예금주:차기설